‘연애의 맛2’ 오창석♥이채은, “6일도 길어” 출국 전 애틋함 폭발 데이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연애의 맛2’ 오창석·이채은. /사진제공=TV CHOSUN ‘연애의 맛2’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2에서 오창석, 이채은이 애틋하고 섭섭한 마음이 오가는 ‘3시간 압축 데이트’를 한다.

15일 방송되는 ‘연애의 맛’ 시즌2에서 아아 커플은 ‘출장길 막간 데이트’로 달콤 지수를 높인다. 오창석은 시드니로 해외 출장을 가는 이채은을 데려다주기 위해 직접 운전대를 잡았다. 매일 만나고, 사랑을 속삭이기에도 바쁜 와중에 닥친 6일간의 헤어짐이 가혹하게 느껴진 아아 커플은 공항으로 가는 차 안에서 애틋함을 폭발시키며 리얼 커플다운 모습을 보였다.

대본 연습 때문에 공항만 데려다주고 가야 한다는 오창석의 말에 이채은이 서운함을 터트렸다. 이에 오창석이 갑자기 공항이 아니라 을왕리 해수욕장으로 운전대를 돌리면서 두 사람은 예상치 못했던 깜짝 휴가를 맞았다. 하지만 설렘도 잠시, 바닷가에 돗자리를 편 순간 계획과 달리 불어오는 강풍에 두 사람은 더 이상 피크닉을 즐기지 못한 채 근처 식당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곳에서 오창석은 이채은을 위해 준비한 해외여행 필수품 선물을 건네는 세심함으로 달달한 분위기를 발산했다.

하지만 이채은이 오창석에게 티아라 지연과 자신 중 누가 더 예쁘냐는 돌발 질문을 건네면서 두 사람 사이 묘한 질투 전쟁이 시작됐다. 오창석 또한 이채은이 평소 좋아하던 남자 연예인을 언급하며 버럭한 것. 냉온탕 데이트를 이어갔던 두 사람이 공항에 도착한 가운데, 싸운 채로 이별을 맞이하는 것은 아닌가 우려까지 드리워졌다. 그러나 두 사람은 이내 헤어지기 싫은 마음을 듬뿍 담아 스킨십을 했다.

‘연애의 맛’ 시즌2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