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3’ 김고은X정해인, 특별한 감성 버스킹…23일 방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비긴어게인3’ 패밀리밴드, 김고은, 정해인가 함께한 버스킹. /사진제공=JTBC

김고은, 정해인과 함께하는 JTBC ‘비긴어게인3 in 서울’ 편이 오는 23일 방송된다.

이날 오후 9시에 시작하는 ‘비긴어게인3’에서 이탈리아 버스킹을 마친 패밀리밴드 멤버들과 배우 김고은, 정해인은 함께 버스킹을 하며 관객과 소통한다. 두 사람은 감성 로맨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개봉을 앞두고 관객들에게 음악 선물을 전하기 위해 함께했다.

‘비긴어게인3’ 제작진이 지난 14일 JTBC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공개한 티저 영상 두 편에는 비 내리는 여름날, 패밀리밴드 멤버들과 합을 맞추는 김고은과 정해인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서 김고은은 담백하면서 강단 있는 목소리로 ‘내곁에서 떠나가지 말아요’를 노래한다. 헨리의 바이올린 선율이 더해진 호소력 있는 목소리가 귓가에 울린다. 또 다른 영상에서 정해인은 폴킴의 ‘모든 날, 모든 순간’을 부른다. 임헌일의 기타, 하림의 피아노 소리와 소년같이 깨끗한 정해인의 목소리가 어우러져 비 갠 후의 공기만큼이나 청명한 울림을 자아낸다. 헨리, 악동뮤지션 수현, 김필은 이들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한다.

김고은은 ‘비긴어게인3’ 특별출연에 대해 “너무 떨렸지만 관객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설레고 기분 좋았다. 편한 분위기에서 노래할 수 있도록 배려해주신 출연진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정해인은 “평소 음악을 좋아했지만 버스킹은 처음이라 모든 것이 낯설고 어려웠다.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도와준 ‘패밀리밴드’에게 고맙다”라고 인사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