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성훈, 아빠되다? 사랑스러운 양희 입양 결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성훈.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반려견을 향한 성훈의 무한 사랑이 쏟아진다.

오는 16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성훈은 새로 가족으로 맞이한 반려견 양희를 소개한다. 양희는 지난 한 달 반 동안 그가 임시 보호하며 정성스럽게 돌봤던 강아지다. 양희가 계속 눈에 밟혔던 성훈은 직접 입양을 결심했다. 그가 키우기로 마음먹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성훈은 양희가 편하게 지낼 수 있도록 집안 곳곳을 새롭게 바꿨다. 반려견의 눈높이에 맞춰 대화하고 놀아주던 중 요즘 SNS에서 유행하는 반려견 놀이를 함께 하려 했다. 하지만 명불허전 ‘뉴얼’답게 허술한 면모를 보였다. 오히려 이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양희까지 당황한 모습을 보인다.

사무실에서 키우는 강아지 호두와 마루에게 다정다감하게 대했던 성훈은 이번엔 양희에게 사랑이 뚝뚝 떨어지는 눈빛을 보냈다. 언제나 양희의 눈높이에 맞춰 대화를 하고 양희의 일거수일투족을 살폈다. 양희가 불러도 오지 않으면 자신이 먼저 다가가는 다정함을 보였다.

성훈은 양희의 트라우마를 없애주기 위해 노력한다. 양희가 스트레스 받지 않으면서도 트라우마를 극복할 수 있도록 조심스럽게 행동했다. 그의 노력을 아는지 양희도 조금씩 마음을 여는 모습을 보였다.

성훈과 양희의 사랑 넘치는 하루는 오는 16일 오후 11시 1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