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샤이니 키·비투비 이창섭, 광복절 경축식 애국가 제창…손현주 내레이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광복절 경축식 방송 캡처

신화 김동완, 비투비 이창섭, 샤이니 키가 광복절 경축식에서 애국가를 제창했다. 배우 손현주는 내레이션으로 광복절의 뜻을 되새겼다.

15일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는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열렸다. 이날 경축식에는 독립유공자와 주한 외교단, 사회단체 대표와 일반 시민 등 1800여 명이 참석했다. 독립기념관에서 광복절 정부경축식이 열리는 건 2004년 이후 15년 만이다.

경축식은 짧은 영상과 함께 배우 손현주의 내레이션으로 시작됐다. 그는 “처량한 땅 기나긴 밤 / 도처에는 어둠이다 / 우울에 잠겨 슬퍼 말자 / 어둠 지나면 새벽이니 / 어둠은 물러갈 것이다 / 어두운 밤 이미 지나 / 먼 동트기 시작한다 / 세우자 우리 새로운 한국 / 철굽에 밟힌 우리 땅에 햇빛 비치니 / 동포들아 노력해”이라며 묵직하고 차분하게 내레이션을 했다.

그룹 신화의 멤버이자 배우 김동완은 국기에 대한 맹세를 낭송하고 독립유공자 후손 및 유족, 국방부 중창단과 함께 애국가 제창 대표자로 무대에 올랐다. 김동완은 MBC 드라마 ’절정’(2011) 등 독립운동 관련 작품에 출연했다. 또한 군 복무 중인 비투비 이창섭, 샤이니 키(김기범)도 함께 애국가를 제창했다.

또한 손현주는 영상을 통해 대통령표창을 받는 독립운동가 백운호를 소개했다. 영상에서 그는 “벽보를 붙이며 민족의 독립과 단결을 촉구했던 독립운동가 백운호 선생님을 기억한다”며 우리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선열들이 있음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