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독립만세”…윤박·서강준부터 김소현까지 ‘74주년 광복절’ 경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윤박(왼쪽 위부터 차례로), 김소현, 김새론, 서강준. / 사진=텐아시아DB, 각 소속사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스타들이 뜻깊은 날을 기렸다.

배우 윤박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극기 사진과 함께 “#광복절 #대한독립만세 #독도는우리땅”라고 해시태그를 적었다. 서강준도 “#광복절 #815″라고 글을 남겼다. 배우 김소현은 “8.15 광복절. National Liberation Day of Korea”라고 글을 올렸다. 김새론도 “제74주년 광복절 8.15″이라고 썼다. 그룹 위너의 멤버 김진우는 “감사합니다. 대한민국 만세 만세 만세”라고 글을 게시했다.

사진=신현준 인스타그램

신현준은 태극기가 붙은 벽으로 향하는 아들의 사진과 함께 “사랑합니다”라는 글을 썼다. 태극기 아래는 ‘조국과 겨레는 나의 사랑 나의 영광’이라는 글귀가 있다. 방송인 안선영은 “오늘은 #광복절 #대한독립만세”라며 “단순히 휴일이 아닌, 경건하게, 이 나라의 독립을 위해 희생한 넋들을 기리고 감사하는 하루 되시길 바라봅니다”고 광복절의 뜻을 되새겼다.

배우 송혜교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함께 중국 중경임시정부청사에 한국어와 중국어로 제작된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다. 이 안내서에는 중경임시정부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들과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이동경로,한국광복군 창설 및 활동이 소개돼 있다.

광복절은 1945년 8월 15일 우리나라가 일본으로부터 해방된 것을 기념하고, 임시정부 법통을 계승한 대한민국 정부수립을 축하하는 날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