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 ‘DMZ’ 프롤로그, 오늘(15일) 방송…이제훈 내레이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제훈. /사진제공=JTBC

JTBC의 첫 창사기획 다큐멘터리 ‘DMZ’ 프롤로그 편의 내레이션을 맡은 배우 이제훈이 남다른 영상미를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DMZ’는 한반도에서 금단의 땅이었던 DMZ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담은 2부작 프로그램이다. 15일 오후 9시 30분에는 주요 내용과 제작과정을 담은 ‘DMZ-프롤로그’편이 방송되며, 이제훈은 내레이터로 나선다.

이제훈은 “JTBC 첫 창사 특집 다큐에 내레이터로 참여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이번 다큐멘터리가 그동안 가까이 만나볼 수 없었던 DMZ의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고, DMZ가 담고 있는 의미를 다시 되새겨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 내레이터로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DMZ’는 66년간의 분단 기간 동안 밝혀지지 않았던 남과 북의 숨겨진 이야기, 방송 최초로 북한 쪽에서 바라보는 DMZ의 모습, 야생 동식물의 생태를 통해 ’한국의 세렝게티‘라 불릴 만큼 종 다양성이 풍부해진 DMZ의 생태학적 가치 등을 전한다. 이제훈은 “DMZ에 대해 그동안 많은 걸 모르고 있었다는 걸 깨달았다”며 “이번 다큐를 통해 알려지지 않은 DMZ의 역사 속 이야기와 함께 아름다운 생명체들이 살아 숨 쉬는 모습들을 알 수 있는 의미 있는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DMZ’는 4K UHD로 1년 간 촬영해, 더욱 깊이 있고 생생한 영상미를 구현했다. 국내 최고 수준의 다큐멘터리 촬영감독들이 참여해 차별화된 촬영 기법을 사용했고, 장대한 화면과 생생한 화질로 숨겨진 DMZ를 선명한 색감으로 담아냈다. 이제훈은 “DMZ에 대해 알고 싶은 분들이나,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DMZ의 모습을 새롭게 확인하고 싶은 분들께 좋은 시간이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최고의 다큐멘터리 촬영 감독님들이 긴 시간 촬영해 완성한만큼 아름답고 생생한 영상미를 기대 해달라”고 말했다.

‘DMZ’ 본방송은 2부작으로 연내 편성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