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2’ 천명훈, 테이블 뒤엎는 초유의 사태 발생···두 번째 데이트 실패?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조선 ‘연애의 맛2’.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연애의 맛2’의 가수 천명훈이 두 번째 데이트 장소를 뒤엎는 사건이 발생한다.

지난 방송에서 천명훈은 소개팅녀 조희경과 함께 홍대로 이동해 순조로운 첫 데이트를 이어갔다. 하지만 천명훈이 준비한 공개 이벤트로 인해 조희경과의 사이에 불안감이 생겼다. 천명훈은 저녁밥을 먹은 후 솔직하게 다음 데이트에 대해 물었고, 조희경은 망설임 없이 “네”라고 대답했다. 천명훈의 두 번째 만남이 간신히 이뤄졌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연애의 맛2’에서는 천명훈이 데이트를 앞두고 위기에 처하면서 긴장감을 형성한다. MC 최화정은 “명훈에겐 두 번째 데이트가 보통 의미가 아니다”라며 응원했다. 천명훈은 설레는 마음을 안고 약속장소에 30분 먼저 도착했다. 이어  연인들이 먹으면 좋은 메뉴를 추천받고, 꼼꼼히 체크하며 미리 외워두는 등 센스를 발휘했다.

만반의 준비를 마친 그는 약속시간이 다가오자 조희경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러나 돌아오는 건 음성 메시지를 남겨달라는 청량한 기계음이다. 불안한 마음에 몇 번이고 전화를 걸어보지만 응답 없는 상태가 계속된다. 천명훈이 패닉에 빠지자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는 “설마 차인 건가?” “이렇게 끝난 건가?”라고 말하며 두 번째 데이트의 실패 예감이 짙게 드리워졌다.

정해진 약속시간이 지나자 천명훈은 카페 테이블을 뒤엎어 버린다. 이에 약속 장소가 쑥대밭이 되는 풍경이 펼쳐진다. 천명훈이 테이블을 엎은 사연은 무엇일지, 그의 두 번째 만남은 무사히 성사됐을지 기대가 더해진다.

‘연애의 맛2’는 오는 15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