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성우, “그냥 좋다”···‘러블리즈’에 대한 팬심 대방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MBC

 

노브레인의 이성우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파격 퍼포먼스로 생명의 위협을 느꼈던 사연을 털어놓는다.

14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배우 박중훈과 전 농구선수 허재, 배우 김규리와 이성우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성우는 “공연 때마다 파격적인 퍼포먼스로 생명의 위협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어 무대에 오르기 전 “위험할 것 같다”라는 말을 들을뿐더러 멤버 교체설도 언급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이성우는 “박중훈에게 배신감을 느꼈다”고 폭로했다. 그는 “박중훈이 방송에서 노브레인의 ‘비와 당신’을 혼자 부르는 모습에 배신감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성우는 무대에서 절대 포기할 수 없는 한 가지를 공개했다. 그는 이것에 강한 집착을 드러내 출연진의 관심을 받았다. 이어 노브레인의 팬클럽 명을 공개했다. 그는 “팬들이 만든 팬클럽 명을 듣고 굉장히 당황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MC 안영미는 “마음에 쏙 든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성우는 그룹 러블리즈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2017년 연말 무대에서 러블리즈와 합동 무대를 펼쳤던 그는 “그냥 좋다”며 애정을 과시했다. 그는 러블리즈의 커버 댄스를 선보이며 레전드 짤 탄생을 예고했다.

이성우는 요가 수업을 받던 중 눈물 흘린 사연을 고백한다. 그는 “명상 중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왔다”고 말하며 분위기를 숙연하게 만들었다. 이에 MC 안영미, 김구라가 뜻밖의 멱살잡이를 펼쳐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라디오스타’는 14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