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배성우 “시니컬→고뇌하는 캐릭터로 각색돼…걱정·기대 공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배성우/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배성우가 영화 ‘변신’ 각색 과정에서 캐릭터 변화가 있었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배성우를 만났다. ‘변신’에 관련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배성우는 구마 사제이자 강구 가족의 삼촌인 중수를 연기했다. 그는 “작년 초에 시나리오를 받았다. 그때는 감독님도 안 계셨었다. 소재가 뜬금없기도 하지만 신선한 부분도 있었고, 그걸 잘 활용했다는 느낌이 들어 하게 됐다”며 “감독님이 정해지면서 각색이 많이 들어갔다. 그전에는 사건 중심이었다면 지금은 훨씬 인물 중심이다. 정서도 더 뜨거워졌다”고 말했다.

중수 캐릭터의 변화도 있었다. 배성우는 “각색 전에는 시니컬하고 감정의 낙차가 있는 인물이었다면 지금은 훨씬 고뇌하는 캐릭터다. 영화 자체가 죄책감이라는 감정에서 서스펜스가 나오기 때문”이라며 “이런 부분들은 관객들이 어떻게 봐 주실까 걱정도 되고 기대도 된다”고 밝혔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담은 공포 스릴러. 오는 21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