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SBS 수목극서 전지현·김수현과 호흡

SBS 새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나의 연인'(가제)의 출연을 놓고 고심 중인 배우 유인나

유인나

배우 유인나가 SBS 새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나의 연인(가제, 극본 박지은 연출 장태유)’ 출연을 확정지었다.

29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유인나가 ‘별에서 온 나의 연인’에서 김수현, 전지현과 호흡을 맞춘다”고 밝혔다.

이 작품은 ‘내조의 여왕’ ‘넝쿨째 굴러온 당신’의 박지은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의 장태유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1609년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비행물체 출몰에 관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작가의 상상이 더해진 픽션 로맨스 드라마다.

극중 유인나는 아역배우 출신 톱스타 천송이(전지현)와 함께 성장해 온 여배우 유세미 역을 맡았다. 천송이와 어린 시절부터 친구지만 늘 천송이에게 밀려 아픔을 많이 느끼는 캐릭터로 등장한다.

이 작품은 ‘상속자들’ 후속으로 오는 12월 방송을 앞두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