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FAN09│당신의 뒤를 조심하라

당신이 제13회 부천국제영화제(이하 PIFAN)에서 가장 놀란 순간은 언제입니까? 의 충격에도, 의 극악함에도 낄낄대던 PIFAN홀릭들의 간을 철렁하게 한 순간이 있으니 바로 지난 19일 ‘<주온> 10주년 기념전’이다. 시미즈 다카시와의 만남을 기대하며 기다리고 있던 관객들은 설레는 마음으로 입장한 극장 안에서 기절초풍할 수 밖에 없었다. 객석 사이 사이 숨어있던 여고생 좀비와 토시오들이 출몰한 것. ‘황당무개 프로젝트’의 일원인 좀비들은 다행히 관객들을 잡아먹지는 않고, 공포와 놀라움만을 안겨준 채 유유히 사라졌지만 을 보기도 전에 객석 곳곳에선 비명이 울려 퍼졌다.

‘황당무개 프로젝트’는 PIFAN에서 준비한 특별 이벤트로, 영화 상영 전후나 행사 중간 불쑥 등장하여 관객들에게 의외의 놀라움을 선사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의 프로젝트 콘셉트는 바로 죽여도 죽지 않는 좀비. 피 묻은 교복을 입고 도망가려는 창백한 얼굴의 좀비를 급하게 붙잡아 짧은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PIFAN은 자원 봉사도 평범하게 하지 않아서 정말 좋아요!” 여고생 좀비로 분장한 윤형주 씨는 자원봉사의 자격이 주어지는 나이가 되자마자 PIFAN 자원봉사에 지원했다고 한다. 분장이 좀비가 보다는 <여고괴담>에 나오는 귀신에 가깝게 된 것 같아서 아쉽긴 하지만, 관객을 놀라게 한 뒤에 관객들이 소리를 지르는 모습을 보면 쾌감이 느껴진다고. 막 영화제의 반이 지나간 지금까지 PIFAN에서 좀비소녀들을 만나보지 못했다면, 아직 아쉬워하긴 이르다. 언제, 어디에 등장할 지는 극비지만, PIFAN이 끝나는 그 날까지, ‘황당무개 프로젝트’는 계속된다. 쭈~욱!

글. 부천=윤이나 (TV평론가)
사진. 부천=채기원 (ten@10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