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읍, 새 토일극 ‘사랑의 불시착’ 합류···손예진·현빈과 호흡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합류한 배우 남경읍. /사진=브라보 마이 라이프

 

배우 남경읍이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합류한다.

‘사랑의 불시착’은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를 숨겨주고 지켜주다 사랑하게 된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극비 로맨스 드라마다.

남경읍은 극 중 윤세리의 아버지 윤증평 회장 역을 맡는다. 그는 재벌 3세 윤 회장 역을 통해 선 굵은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를 포함해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 ‘미스티’ 등 다양한 작품에서 탄탄한 연기를 선보인 그가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어떤 매력을 뽐낼지 기대가 모인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