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승리, 상습 도박 혐의로 입건··· ‘환치기’ 의혹도 조사중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승리./ 사진=텐아시아DB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29)가 경찰에 입건됐다.

경찰 관계자는 14일 서울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양 전 대표와 승리에 대한 첩보 내용을 근거로 내사한 결과, 상습도박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며 “절차대로 수사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양 전 대표와 승리가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현지에서 도박 자금을 조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다만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내용과 횟수, 액수 등은 증거인멸 가능성이 있어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양 전 대표는 지난달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도 입건된 상태다. 2014년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며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한 의혹을 받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