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펀딩’ 노홍철 “김태호 PD와 오랜만의 예능…친한 형과 노는 느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방송인 노홍철이 1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예능프로그램 ‘같이 펀딩’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방송인 노홍철이 MBC 예능 ‘같이 펀딩’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같이 펀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태호 PD, 현정완 PD와 유희열, 유준상, 노홍철이 참석했다.

노홍철은 “무엇보다 재밌는 걸 하는 걸 좋아한다”며 “지금 보여드린 하이라이트 영상은 극히 일부분”이라고 밝혔다. 또한 “촬영하면서 단 한번도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녹화가 끝난 후 보통 빨리 귀가하는데 다들 집에 안 가고 아쉬워하고 계속 얘기를 더 하고 싶어했다. 멋진 운이 나한테 와줬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분들에게도 이 기운이 전해졌으면 좋겠다”며 “선물 같은 프로그램”이라고 애착을 보였다.

노홍철은 ‘무한도전’ 이후 김태호 PD와 오랜만에 호흡을 맞추게 됐다. 노홍철은 “김태호 PD와는 일상적, 일적으로 늘 연락을 해왔다. 연출자·출연자기도 하지만 친한 형·동생이다”며 “오랜만에 일한다는 느낌보다 둘이 비공개로 하던 얘기를 공개로 전환한 느낌이다. 늘 같이 놀던 친한 동료 형과 함께, 친구와 함께 공개적으로 재밌게 노는 느낌이다. 큰 감회보다 익숙한 감정이 든다”고 털어놓았다.

‘같이 펀딩’은 다양한 분야의 아이디어를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시청자들과 함께 실현해보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18일 오후 6시 30분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