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우 “양현석의 부재? 위너는 꿋꿋하게 나아간다” (인터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위너의 김진우. /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의 김진우가 “양현석 대표가 없지만 기존의 음악 색깔이나 성향은 변하지 않는다. 위너는 꿋꿋하게 우리가 할 것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14일 오전 10시 서울 합정동 한 커피숍에서 솔로 음반 발매를 앞둔 김진우를 만났다. 그는 데뷔 5년 만에 처음으로 자신의 이름을 건 음반을 내면서 “위너에서는 보여주지 않은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멤버들 없이 혼자여서 어색하다”며 수줍게 웃었다. 이어 “멤버들이 ‘하던대로 하면 된다’ ‘잘 할 수 있다’고 응원의 말을 계속 해줬다. 무대도 멤버 없이 혼자 올라야 하니까 허점이 보이지 않도록 더 열심히 연습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김진우의 솔로 음반 타이틀곡은 ‘또또또’이다. 기타와 베이스 연주가 돋보이는 팝 장르로, 위너의 송민호가 작사·작곡했다. 가사에는 연인 사이에서 일어날 수 있는 문자, 전화에 대한 문제를 녹였다. 송민호는 피처링에도 참여하며 김진우의 ‘솔로 출격’에 힘을 보탰다. 송민호 외에도 초이스37(CHOICE37), 제이보(ZAYVO), 해(HAE) 등이 나섰다.

그룹 위너의 김진우. / 제공=YG엔터테인먼트

지난 6월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의 대표 프로듀서였던 양현석이 퇴사했다. 그룹 빅뱅의 승리를 시작으로 양현석 전(前) 대표가 성매매 알선, 해외 원정 도박 의혹 등 물의를 빚으면서 YG를 향한 대중들의 시선도 싸늘하게 바뀌었다.

김진우는 양현석이 대표 프로듀서 자리에서 물러난 이후 내놓는 음반인데, 달라진 점은 없느냐고 묻자 “음악 색깔에는 차이가 없다. 늘 우리에게 어울리는 곡으로 나와서 어느 정도 색깔이 잡혀 있다”면서 “(양현석 대표가) 있었을 때는 더 섬세하게 잡아줬겠지만, 안 계셔도 색깔이나 성향은 비슷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YG의 어지러운 분위기가) 소속 가수들에게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YG 소속 가수들을 다 만나 이야기를 들은 건 아니어서…. 위너는 꿋꿋하게 우리의 것을 해요. 아무리 외부에서 다양한 말이 나와도 꿋꿋하게 우리의 할 것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