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도연·허정민, ‘뭐든지 프렌즈’에 ‘자린고비팀’으로 출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예능 ‘뭐든지 프렌즈’./ 사진제공=tvN

14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tvN 예능 ‘뭐든지 프렌즈’에는 개그우먼 장도연과 허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허정민은 2000년 문차일드 시절 데뷔 앨범에 있던 ‘태양은 가득히’ 곡을 춤과 함께 라이브로 부르며 여름특집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장도연은 정경화 ‘나에게로의 초대’를 립싱크로 선보였다. 시작부터 흥겨운 춤판이 벌어지며 재미를 줬다는 후문이다.

이어 착석한 게스트팀에게 MC 붐은 평소 쇼핑습관을 물었고 장도연은 “군것질 이런 것은 너무 좋아하지만 옷이나 신발 등은 잘 사지 않으려고 한다. 사서 후회하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허정민은 “내 좌우명이 ‘생산성 없는 활동을 하지 말자’이기 때문에 보통 돈 벌러 나갈 때 말고는 집에 있는 편”이라며 “집에 있는 것을 좋아해서 라면 참치 등을 다 구매한 후 집에서 일주일 정도 나오지 않은 적도있다”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이 팀은 “생산이 힘이다. 자린! 고비!”를 외치며 녹화에 임했다.

이날 출연진이 맞혀야 하는 ‘뭐든지 랭킹마트’ 코너 주제는 ’여름철 내비게이션 앱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피서지 TOP3’. 평소 행사를 많이 다닌다는 허정민은 각 지역별 유명한 특산주를 끝도없이 읊어 프렌즈팀들이 다소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맛탐정 프렌즈’ 코너의 주제는 각양각색 재료들에 불맛을 더해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 짬뽕. 주제가 공개되자 박나래는 “짬뽕하면 장도연이다. 장도연이 바로 짬뽕의 아이콘”이라며 과거 회식장소에서 벌어진 놀라운 일화를 공개했다.

‘뭐든지 프렌즈’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