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장윤정, 20년 만에 예능 출연 ‘안방 장악’… “떨렸지만 행복”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장윤정./ 사진제공=루트비컴퍼니

미스코리아 장윤정이 20년 만에 예능에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과 사랑스러운 반전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다.

지난 13일 방송된 ‘비디오스타’ 미스코리아 특집편에는 장윤정이 출연해 여전히 우아한 미모는 물론, 명불허전 진행 실력부터 댄스 실력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1987년 미스코리아 진, 이듬해 미스유니버스 2위를 기록하며 미스코리아의 전설이 된 장윤정은 20년 만에 출연한 예능에서 초반 떨리는 모습도 잠시, MC들의 갑작스러운 요청에도 수준급 진행실력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비어있는 큐카드를 들고 각 MC들을 인터뷰 하며 고전적인 멘트로 웃음까지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장윤정의 화려했던 방송활동 모습과 미스코리아 당선 시절의 사진, 에피소드 등이 대거 공개됐다. 장윤정은 “미스코리아 출전 당시 주목받지 못했던 후보였기 때문에 기대가 없었다. 그래서 말이 술술 나왔는데 그 덕에 뽑힌 것 같다”며 앳된 얼굴로 똑 부러지게 대답하는 과거 영상과 함께 당시를 추억했다. 또한 MC로 활약하던 시절 조용필을 향한 관중의 함성이 너무 커 진행이 어려웠던 장윤정은 관객에 조용히 해달라는 등 걸크러쉬한 면모를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당시 20대 MC로서는 파격적인 모습이었기 때문.

뿐만 아니라 장윤정은 오랜만의 예능 나들이에서 신고식을 요청하는 비스 MC들에 의해 무대 위에서 맨발의 투혼으로 택견댄스(?)까지 선보이며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현대무용 전공자인 장윤정은 처음에는 안아한 선을 뽐내며 무용을 선보였지만, 이어지는 빠른 비트의 음악에 맞춰 택견과 비슷한 동작으로 춤을 춰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장윤정은 1987년 미스코리아 진 당선 후 방송계를 종횡무진하며 활약했다. 이처럼 많은 이들에게 ‘전설의 미스코리아’로 기억되고 있는 장윤정은 ‘비디오 스타’에서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는 모습은 물론, 사랑스럽고 재치 넘치는 모습으로 대중에게 더 큰 매력을 안기며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하게 했다.

이에 대해 장윤정은 “긴장되고 몹시 떨렸지만 정말 즐거운 경험이었다. 여전히 저를 기억하고 반겨주시는 분들과 소통하며 지난 시간을 추억할 수 있어 힐링하게 된 나들이였다. 새로운 도전 앞에서 두려움도 있지만 더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의 관심에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행복한 시간 갖게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