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한보름, 코믹부터 로맨스까지…주연배우로 우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레벨업’ 한보름./ 사진제공=키이스트

한보름이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을 통해 주연 배우의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

‘레벨업'(연출 김상우, 극본 김동규)에서 한보름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배우로서 한단계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극 중 부도난 회사를 살리기 위해 분투하는 주인공 신연화로 짠내나는 현실 직장인의 모습을 선보인 것은 물론, 위로를 부르는 눈물 연기 등으로 공감대를 높이며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훌륭히 살려냈다.

또한 상대역인 성훈(안단테 역)과 달달한 로맨틱 코미디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차세대 로코퀸’의 면모도 입증했다. 극 초반 한보름과 성훈은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했지만 회가 거듭될수록 서로에게 호감을 갖게 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한보름은 당당하고 씩씩한 신연화 캐릭터를 사랑스러운 비주얼과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담아내며 더욱 사실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물불 가리지 않는 열정 속 반전 허당미로 캐릭터의 변주를 주고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벌에 쫓기고 물에 빠지는 등 웃음을 자아내는 다이내믹한 모습, 꿀을 날름 받아먹는 코믹한 표정 등 캐릭터의 희로애락을 그려내는 풍부한 감정 연기로 극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캐릭터와 혼연일체된 연기와 섬세한 감정 표현을 통해 주연 배우로 올라선 한보름이 앞으로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한보름이 출연하는 ‘레벨업’은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겨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