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성동일 “자연스러운 연기 비결? 잡스러운 액세서리 빼면 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성동일/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성동일이 배우로서의 연기 소신을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성동일을 만났다. ‘변신’에 관련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성동일은 “연기를 안한 듯한 연기를 하고 싶었다. 나는 ‘연기하네’라는 소리가 듣기 싫다”며 “이번 영화는 욕하는 게 가장 적었다. 아무것도 안한다. 그냥 성동일 그 자체다. 뭘 하려고 했으면 오히려 안 맞았을 거다. 깔끔하고 군더더기 없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성동일은 “젊었을 때는 보여지는 연기를 했었다. 지금의 나는 잡스러운 액세서리를 빼는 과정에 있다. 아무리 좋은 차도 튜닝을 많이 하면 배달 오토바이처럼 되지 않나. 차는 그대로 유지하고 관리하는게 가장 좋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담은 공포 스릴러. 오는 21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