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어쩌다FC, 첫 유니폼 입은 단체 사진 공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뭉쳐야 찬다’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뭉쳐야 찬다’에서 어쩌다FC의 첫 유니폼이 공개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는 어쩌다FC가 유니폼을 입고 공식전에 나선다.

지난 방송에서는 경기마다 형광 조끼를 입고 뛰던 멤버들이 기상청FC와의 세 번째 공식전을 통해 유니폼을 획득했다. 8대 1로 패배했지만 한 자릿수 실점과 1골의 득점 조건을 충족했기 때문.

치열한 사투 끝에 유니폼을 받아든 멤버들은 감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유니폼을 입은 멤버들은 저마다의 매무새를 뽐내며 잔디 구장을 패션쇼 런웨이 현장으로 바꿨다. 전 농구선수 허재는 “은퇴 후 처음으로 맞춰 입는 유니폼”이라고 미소 지었다.

제작진은 새 유니폼을 입은 어쩌다FC의 스틸컷을 14일 공개했다. 유니폼을 입고 진지하게 서 있는 멤버들의 비장함은 여느 프로선수 못지않다.

어쩌다FC는 배우 최수종이 단장으로 있는 일레븐FC와 진검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뭉쳐야 찬다’는 오는 15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