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장동민·탁재훈의 소개팅 현장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최고의 한방’ 방송 화면./사진제공=MBN

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이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의 ‘장가가기 프로젝트’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최고의 한방’ 5회에서는 세 아들의 ‘장가 프로젝트’를 시작한 김수미의 동분서주 인연 찾기와 본격적으로 이어진 아들들의 1대1 소개팅 현장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 시청률은 2.5%(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했으며 최고 시청률은 3.6%까지 치솟으며 자체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김수미는 절친한 동생 박준금과 변정수를 부른 뒤 아들 3인방과 어울리는 여성을 찾아달라고 요청했다. 기세를 몰아 박준금과 함께 결혼정보회사를 방문해 외로운 아들들에게 어울릴 만한 짝을 분석했다. 엄마의 남다른 아들 사랑에 커플 매니저는 고정 수입과 안정적인 삶 등 현실적인 장애물을 언급하며 “눈높이를 낮추라”고 조언했다. 이에 김수미도 수긍하며 한숨을 쉬었다. 김수미는 “셋 중 하나가 결혼에 성공하면 나를 봐서라도 잘 살지 않을까”라며 진심으로 장가를 보내고자 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며칠 후 김수미의 황금 인맥을 총 동원한 3인방의 소개팅이 시작됐다. 가장 먼저 소개팅에 나선 장동민의 상대는 버클리 음대 출신의 첼리스트 조은혜 씨였다. 서로가 생애 첫 소개팅이라는 두 사람은 만남 초반 다소 어색해 했지만, 강아지로 공감대를 이끌어내며 빠르게 친해졌다. 짧은 시간이지만 서로를 하나씩 알아가는 모습으로 “잘 될 것 같다”는 주변의 기대를 자아냈다.

특히 장동민은 상대방의 차분한 매력에 한껏 빠진 듯 다정다감한 모습을 보였다. 조은혜 씨 도 “직접 만나니 훨씬 매력 있으시다”고 말해 분위기를 달궜다. 소개팅 도중 평소 뜨거운 것을 못 먹는다는 장동민이 김이 나는 음식을 한 입에 넣자 김수미는 “(장동민의 행복한 모습을 보니) 눈물이 나려고 한다”며 울컥했다. 식사가 마무리될 때쯤 조은혜 씨는 간접적인 애프터 신청을 했고, 장동민은 “귀엽다”며 직접적인 마음을 표현해 핑크빛 분위기 속 소개팅이 마무리됐다.

뒤이어 탁재훈의 소개팅이 진행됐다. 잔뜩 긴장한 탁재훈 앞에 나타난 여성은 보컬 트레이너 김세희 씨였다. 배우 김민을 쏙 빼닮은 미모로 “재훈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라며 김수미의 감탄을 자아냈다. 탁재훈은 소개팅 직전 넘치던 자신감과 달리 말 한 마디 제대로 못 하는 ‘반전 면모’로 “재미가 없다”는 이상민의 원성을 들었다. 반면 김세희 씨는 어쩔 줄 몰라 하는 탁재훈을 다독이며 소개팅을 리드하는 자신감 넘치고 당찬 매력을 뽐내 결과에 기대감을 더했다.

‘결혼’이라는 목표에 가까워지게 된 아들들의 진땀 흘리는 모습과 아들들의 짝을 찾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엄마 김수미의 진심이 크게 돋보인 한 회였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세 아들을 아끼고 사랑하는 김수미의 마음이 너무 잘 드러나 보는 내내 재밌으면서도 짠한 마음이 들었다” “장동민의 소개팅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진심으로 잘 됐으면” “다음 주에 공개될 이상민의 소개팅 현장도 기대 만발”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최고의 한방’ 6회는 오는 20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