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설리 “외모·나이 따져 남자친구 만날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설리와 전화 연결한 ‘오늘의 운세’ MC들. /사진제공=JTBC2

JTBC2 ‘오늘의 운세’에서 설리가 이상형에 대해 깜짝 고백했다.

‘오늘의 운세’는 지난 방송에서 ‘설리의 관상을 가진 여자’와 ‘달마대사의 관상을 가진 남자’의 소개팅 장면이 공개돼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14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오늘의 운세’에서 MC들은 실제로 설리가 달마대사 관상을 가진 남자를 좋아하는지 알아보기 위해 전화 연결을 했다.

신동은 “달마대사 관상을 가진 남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설리에게 물었다. 설리는 뜻밖의 대답을 내놓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설리는 달마대사 관상을 좋아할 것’이라고 단언했던 예측 전문가들은 설리의 톡톡 튀는 대답에 진땀을 뺐다.

또한 설리는 자신의 연애 가치관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앞으로는 외모나 나이 등을 따져가며 남자친구를 만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통화 중 “내가 ‘오늘의 운세’ 소개팅에 나가야겠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방송에서는 연애를 글로만 배웠다는 연애 초보들이 등장한다. 게스트로 출연한 이지혜는 연애 숙맥 남녀의 소개팅을 보며 21년 차 베테랑 방송인다운 예리한 평가를 한다. 이지혜의 예측력은 예측 전문가들 마저 놀라게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