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이연두, “동치미 맛 잘 몰라” 솔직 담백 맛 평가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Olive ‘수요미식회’ 방송화면. /사진제공=Olive

 

Olive ‘수요미식회’에 출연한 배우 이연두가 솔직한 맛 평가로 이목을 끌었다.

지난 13일 방송된 ‘수요미식회’에서 강원도 양양의 식당 두 곳을 소개했다.

해녀가 직접 딴 자연산 섭을 맛볼 수 있는 식당과 고소한 들기름을 넣은 30년 전통의 메밀국수 전문점. 이연두는 섭요리에 대해 “탱글탱글한 식감이 입안에 퍼지며 행복해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섭탕에 청양고추를 넣으면 맛이 배가 된다”며 “섭부침개는 오징어 젓갈과 먹으면 좋다”고 말해 침샘을 자극했다.

그는 메밀국수에 대해 “내가 동치미 맛을 잘 모른다”고 운을 뗐다. 호평을 했던 출연진과는 다른 의견을 내놔 의아함을 드러냈다. 이연두는 “숙성된 동치미가 낯설게 느껴졌다”고 솔직한 평을 남겼다. 이어 “동치미 맛을 다시 한번 느껴보고 싶다”고 재방문 의사를 비쳤다.

이연두는 솔직담백한 먹방을 펼쳤다. 다른 이의 맛 평가에도 흔들리지 않는 모습과 새로운 맛을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 정신으로 스튜디오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최근 이연두는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 ‘원앤원스타즈’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지난 6월 특별 출연한 드라마 ‘보이스3’에서 탄탄한 연기력으로 실시간 검색어에 진입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