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유럽·북남미 투어 ‘성황’…50일간의 여정 마무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몬스타엑스가 약 50일간의 유럽과 북남미 지역 월드투어 여정을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6월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세 번째 월드투어 콘서트 ‘위 아 히어(WE ARE HERE)’를 시작했다. 7월 3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6일 프랑스 파리, 9일 영국 런던, 13일 독일 베를린, 19일 브라질 상파울루, 21일 멕시코 멕시코시티, 25일 미국 댈러스, 27일 휴스턴, 30일 애틀랜타, 8월 3일 뉴욕, 6일 시카고, 10일 로스앤젤레스(LA) 등 한 달간 유럽과 북남미 13개 도시에서 팬들을 만났다.

이번 투어에서 몬스타엑스는 ‘드라마라마(DRAMARAMA)’ ‘슛 아웃(Shoot Out)’ ‘앨리게이터(Alligator)’ 등 섹시하고 화려한 안무가 돋보이는 노래부터 멤버들의 개성이 드러난 유닛 공연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특히 북남미 투어의 마지막 공연지인 LA에서는 미국 전역에서도 손꼽히는 공연장인 스테이플스 센터(STAPLES Center)에 올랐다. 이는 네이버 브이 라이브(V LIVE) 플러스를 통해서도 전 세계 생중계돼 이목을 끌었다.

몬스타엑스는 투어 외에도 다양한 TV 프로그램과 시상식에 출연하며 해외에서의 인기를 보여줬다.

영국 ITV 채널의 아침 뉴스 ‘굿모닝 브리튼’에 K팝 가수로는 처음 출연했고, 미국의 지상파 채널 ABC의 모닝 쇼이자 높은 시청률을 자랑하는 ‘굿모닝 아메리카’에도 등장했다. 더불어 ABC 채널의 간판 프로그램으로서 할리우드 스타들이 출연하는 TV쇼 ‘지미 키멜 라이브’에서는 프렌치 몬타나와 무대에 올라 ‘후 두 유 러브?(WHO DO U LOVE?)’를 불렀다.

몬스타엑스는 독창적인 음악 색깔과 뛰어난 춤 실력으로 유럽과 북남미 지역을 아우르며 ‘글로벌 스타’로 떠올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