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로운, 만화캐릭터 된 ‘만찢남’ 비주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로운. /사진제공=MBC

김로운이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만화 속 캐릭터가 됐다. 공개된 스틸에서 김로운의 순수하고 싱그러운 분위기가 눈길을 끌고 있다.

오는 9월 처음 방송되는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여고생 은단오(김혜윤 분)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학원 로맨스 드라마다. 김혜윤과 김로운(‘13번’ 역)은 만화 속 캐릭터들의 이야기라는 독특한 세계관 속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학원 판타지 로맨스의 새 지평을 열 것을 예고하고 있다.

김로운은 극 중 이름조차 없는 순정만화의 엑스트라 ‘13번’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제대로 된 이름조차 없이 ‘스리고 2학년 7반 출석번호 13번’으로 불리며 배경처럼 존재하던 그는 은단오를 만나며 사랑의 감정을 느껴 점차 변화해 나간다고 해 풋풋하면서도 의미심장한 로맨스로 두근거림과 설렘을 유발한다.

공개된 사진 속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놀라운 비주얼을 자랑하는 김로운의 모습이 포착됐다. 교복을 입고 우수에 찬 눈빛으로 어딘가를 바라보는 김로운의 비주얼은 순정만화 남자주인공을 연상하게 한다. 훤칠한 외모의 그가 존재감 없는 엑스트라 ‘13번’의 역할을 어떻게 소화해낼지 궁금해진다.

‘13번’은 은단오를 만나 변화하며 자신도 모르는 의외의 매력을 발산한다. 자신이 만화 속 캐릭터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는 과정에서 다채로운 감정을 보여주게 되는 것. 김로운이 자신만의 어떤 색깔로 연기를 펼치게 될지 주목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