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최현석 셰프, 코스타리카 합류…’멀미 투혼’ 기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도시어부’ 스틸./사진제공=채널A

셰프 최현석이 채널A ‘도시어부’ 코스타리카 특집에 게스트로 합류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도시어부’에서는 최현석이 낚시를 위해 중앙아메리카에 위치한 코스타리카로 떠나는 모습이 펼쳐진다.

최현석은 공항에서 지상렬과 조우해 코스타리카 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두 사람은 지난해 5월 경기 가평에서 붕어 낚시를 함께 했던 사이다. 그러나 최현석을 마주한 지상렬은 “아 스타와 가는 줄 알았는데”라며 실망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코스타리카에 도착한 최현석은 지상렬이 타 낚시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을 두고 형님들에게 폭풍 해명을 펼치자 “저는 ‘도시어부’ 아니면 낚시 프로 안 나간다고 했다”며 반격했다.

최현석은 앞서 ‘도시어부’ 게스트로 출연해 역대급 뱃멀미와 전매특허 요리 퍼포먼스로 높은 시청률을 견인한 바 있다. 그러나 코스타리카에서만큼은 기존의 이미지와 사뭇 다른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고 전해져 관심이 쏠린다.

‘도시어부’에 출연해 ‘집어맨’이라는 애칭이 붙은 그는 “‘집어’가 아닌 ‘잡어’가 될 것”이라며 낚시 승부에 칼을 갈았다. 멀미와의 사투를 벌이기 바빴던 최현석이 이번만큼은 황금 배지에 대한 남다른 욕망을 드러냈다고 해 활약에 기대를 모은다.

카리브해와 태평양이 장대하게 펼쳐진 코스타리카에서 도시어부들은 첫날 돛새치 사냥에 나서 대활약을 펼쳤다. 특히 청새치 세계 챔피언 매트 왓슨이 함께 승선해 기대가 증폭되고 있다.

최현석 셰프가 낚시꾼들의 성지인 코스타리카에서 ‘집어맨’이 아닌 ‘잡어맨’으로 변신할 수 있을지는 이날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도시어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