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민우, 녹음실 화재 후 가수→자동차 딜러로 ‘제 2의 인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불타는 청춘’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이 새 친구 김민우 합류로 드라마와 예능 포함 2049 시청률 종합 1위를 기록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6.3%, 7.5%(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 분당 최고 시청률 8.1%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겟 시청률에서도 3.4%로 화요일 전체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불타는 청춘’은 지난주 ‘시청자가 보고 싶은 친구’로 찾아갔던 김민우가 새 친구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김민우는 1990년 ‘사랑일뿐야’로 데뷔해 가요 프로그램 5주 연속 1위로 인기 가수 반열에 올랐다가 ‘입영열차 안에서’를 부르며 활동 3개월 만에 돌연 군 입대 후 자취를 감췄던 가수다. 지금은 딸을 둔 아빠이자 자동차 딜러가 된 그는 “과거 가수였지만 회사에서는 그냥 김 부장님으로 통한다”며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다고 전했다.

비가 오는 가운데 보트를 운전할 수 유일한 자격증 보유자 최민용이 여성 청춘들을 태우고 강 너머에 있는 새 친구를 맞으러 갔다. 민우를 보자 그를 찾아갔던 김혜림과 권민중, 이연수는 “이렇게 빨리 올 줄 몰랐다” “우리 노력이 헛되지 않았다”며 반가워했다.

‘불타는 청춘’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청춘들은 묵사발과 메밀전으로 점심 식사를 하며 김민우에 대한 궁금증을 물었다. 그는 가수로 데뷔하게 된 계기에 대해 “대학 시절 카페에서 DJ, 바텐더, 홀서빙 등 아르바이트를 했다. 그 카페에서 김완선, 이문세 선배, 김종찬 형님, 원미연 누나 등이 참여한 송창의 PD 생일 파티가 열렸다. 이때 송창의 PD가 ‘까치 머리 노래 한번 해봐’ 라고 해서 김현식 선배의 ‘비처럼 음악처럼’을 불렀다. 그 노래를 부른 후 매니저가 연락처를 물었다”고 답했다.

이어 김민우는 딸 바보 아빠의 면모도 뽐냈다. 11살 딸을 둔 김민우는 “음악을 좋아하는 건 아빠와 판박이”라며 “딸이 가수를 하겠다고 하면 적극적으로 찬성할 거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 장면은 8.1%까지 분당 최고 시청률이 치솟으며 관심을 모았다.

김민우는 가수에서 자동차딜러로 전환하게 된 사연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는 “군 제대 후 계속 가수활동을 하면서 거금의 대출을 받아 녹음실을 냈다. 그런데 어느 날 같은 지하에 세를 들어 사시던 분이 조울중으로 LPG 가스를 터뜨리고 돌아가시면서 제 녹음실까지 같이 터졌다. 땅바닥에 주저앉고 망연자실했다. 모든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게 됐다”며 안타까운 사연을 털어놓았다. 당시 화재 보험을 들지 않았던 터라 빚을 떠안게 되면서 그의 가수의 꿈도 까맣게 타버리게 된 것이었다.

이후 절박했던 김민우는 고정 수입을 위해 후배의 권유로 수입차 회사에 지원하게 됐다. 그는 면접을 처음 보러 간 날 아버지에게 넥타이 매는법을 배우면서 부자가 함께 눈물을 흘렸다고 말해 가슴을 찡하게 했다.

내성적이었던 김민우는 “영업사원으로 일하면서 처음에는 적응하기 힘들었다”며 그때 용기를 준 사람이 부활의 김태원이었다고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영업사원으로 안부를 전할 겸 전화를 걸은 김민우에게 김태원은 “제가 지금 차 살 형편이 안 된다. 저 중고차 타고 있다”고 답했다. 전화를 끊으려고 하자 김태원은 “민우씨 그 일이 지금은 힘들어도 10년 이상 했으면 좋겠다. 그러면 나도 성공해서 김민우 씨한테 차를 사고 싶다라고 약속했다. 김민우는 “재작년에 태원이 형이 아버님에게 효도했다. 약속을 지켰다”며 미소를 지었다.

새 친구 김민우의 못 다한 이야기는 오는 2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 이어진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