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미스나인, 15일 두산 승리 기원 시구·시타…특별 공연도 준비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프로미스나인 이새롬(왼쪽), 백지헌 / 사진제공=오프더레코드

그룹 프로미스나인(fromis_9)이 약 1년 만에 프로야구 시구 시타에 나선다.

오는 1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프로미스나인이 초청돼 두산 베어스의 승리를 기원하는 시구 및 시타 행사를 진행한다.

이새롬과 백지헌이 프로미스나인을 대표해 시구와 시타 행사를 펼치며, 클리닝타임에는 프로미스나인의 모든 멤버들이 홈팀 응원단상에 올라 무더위를 날려줄 특별 공연을 펼치며 응원석의 열기를 한층 더 뜨겁게 고조시킬 계획이다.

프로미스나인의 잠실야구장 방문은 이번이 두 번째로, 지난해 6월 열린 두산 베어스와 기아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이나경과 송하영이 각각 시구, 시타를 했다.

프로미스나인은 지난 6월 ‘지루한 일상을 벗어나 우리끼리 즐겁게 놀자! 우리의 모든 것이 유쾌하고 재밌을거야’라는 메시지가 담긴 첫 번째 싱글 앨범 ‘펀 팩토리(FUN FACTORY)’로 컴백, 특유의 상큼 발랄한 에너지와 팔색조 매력을 발산하며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올여름 시원한 힐링을 전해준 프로미스나인은 더욱 업그레이드된 음악과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연습 및 재충전 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