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정경호X이설, 10년 전 반전 인연 공개···새로운 전개 예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스틸컷.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이하 ‘악마가’)의 정경호와 이설의 10년 전 과거가 베일을 벗는다.

‘악마가’ 제작진은 과거 서동천(정경호 분)과 김이경(이설 분)의 첫 만남이 담긴 스틸컷을 13일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영혼 계약의 대타를 찾던 하립(정경호 분)은 “김이경은 모태강(박성웅 분)이 제시했던 1등급 영혼”이라고 확신했다. 죄책감을 뒤로한 채 김이경을 뮤즈로 발탁한 하립. 김이경은 그가 이끄는 대로 무대에 오르게 됐고, 1등급 영혼을 사로잡기 위한 하립의 계획이 시작됐다. 과연 그의 손을 잡은 김이경이 무사히 데뷔할 수 있을지, 하립은 김이경의 영혼은 빼앗을 수 있을지, 두 영혼의 운명에 관심이 집중된다.

공개된 사진 속 서동천과 김이경의 인연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하립과 김이경으로 만나 우연한 인연을 시작한 두 사람. 10년 전, 하립의 본 모습인 무명 포크가수 서동천과 고등학생 김이경의 관계는 지금보다 가까워 보였다.

서동천은 상처 입은 얼굴을 하고 김이경과 처마 밑에 앉아있다. 무엇보다 악마와 계약한 뒤 1등급 영혼을 찾아 헤매던 하립과는 달리 서동천의 모습은 상반된 분위기를 드러낸다. 과연 하립은 서동천의 인생에 웃음을 가져다준 김이경의 얼굴을 기억할 수 있을지, 두 사람의 과거에 얽힌 사연이 궁금증을 더했다.

김이경은 외롭고 쓸쓸할 때마다 서동천의 옛집을 찾아갔다. 처마 아래 앉아 그리움이 담긴 노래를 부르는 모습은 그가 서동천과 특별한 인연임을 예측하게 했다. 그는 하립의 지하작업실에서 청테이프가 붙은 서동천의 기타를 발견했다. 이에 두 사람의 과거가 한 꺼풀 벗겨지며 예측 불가한 전개가 이어진다.

제작진은 “자꾸만 얽히는 하립과 김이경의 사이에 예상치 못한 인연이 드러난다. 두 사람은 스타 작곡가와 뮤즈로 거듭나며 우연인 것만 같았던 관계에 변화가 찾아올 예정이다. 과거와 현재가 흥미롭게 연결되며 새로운 전개를 예고한다”고 밝혔다.

‘악마가’는 오는 1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