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의 ‘농염주의보’, 앙코르 공연도 토크 콘서트 예매율 1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박나라의 ‘농염주의보’ 포스터. / 제공=컴퍼니 상상,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

코미디언 박나래의 농염한 매력이 대중에게 통했다.

오는 10월 6일 오후 6시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는 ‘박나래의 농염주의보'(이하 ‘농염주의보’) 앙코르 공연이 열린다.

이번 ‘농염주의보’의 앙코르 공연은 서울을 비롯해 부산과 대구, 성남, 전주까지 마무리된 전국투어 이후에도 쇄도하는 추가 공연 요청에 보답하고자 기획했다고 한다.

‘농염주의보’는 지난 12일 인터파크에서 티켓 예매를 시작하자마자 ‘토크 콘서트’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박나래를 향한 관심과 공연의 인기를 입증했다.

넷플릭스와 박나래의 만남으로 주목받은 ‘농염주의보’는 추후 넷플릭스 오리지널 스탠드업 코미디 스페셜로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