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정준하X테이, 국수 빨리 먹기 대회 참가…’식신’ 최강자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한끼줍쇼’ 스틸./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에서 식신들의 한 끼 도전이 펼쳐진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는 식신콤비 정준하와 테이가 밥동무로 출연해 위례신도시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 당시 위례신도시 중심가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국수 빨리 먹기 대회가 열렸다. 우승자에게 어마어마한 상품이 주어진다는 말에 출연진의 발길은 식당으로 향했다. 특히 국수 50그릇을 5분 만에 먹고, 뜨거운 우동을 12초 만에 먹는 등 다수의 먹방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정준하는 대결 시작과 함께 놀라운 속도로 국수를 흡입했고, 이를 본 이경규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테이도 위대한 식성을 공개하며 신흥 대식가의 면모를 과시했다. “라면 몇 개까지 먹어봤냐”는 강호동의 질문에 테이는 “2시간 동안 12개를 끓여 먹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고, “10개도 불지 않게 끓일 수 있다”며 라면 끓이기 ‘꿀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테이는 벨 누르기가 시작되자 소식선언을 했다. ‘식신’ ‘대식가’ 등으로 불리며 남다른 식성을 자랑했기에 한 끼에 실패할까 걱정하는 마음이 들었던 것이다. 이에 벨 앞에 선 테이는 “다이어트 중이라 조금만 먹어도 된다”며 애절한 눈빛을 보냈고 히트곡을 열창하며 한 끼 도전에 승부수를 띄웠다.

적극적인 어필로 한 끼 도전을 펼친 테이의 모습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끼줍쇼’ 위례신도시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