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순 “‘봉오동 전투’ 잘 되고 있어 다행…‘광대들’도 보러 와주시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박희순,광대들

배우 박희순이 13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박희순이 영화 ‘봉오동 전투’가 흥행하고 있는 가운데 ‘광대들: 풍문조작단’(이하 ‘광대들’)으로 관객들을 만나게 된 소감을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광대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주호 감독과 배우 조진웅, 손현주, 박희순, 김슬기, 윤박이 참석했다.

박희순은 임금 세조를 연기했다. 그는 “집권 말기 늙고 병약한 모습을 보여줘야 했다”면서도 “무조건 병약한 모습보다 그간의 세조 이미지를 고려해 회한, 후회, 반성 등 여러 가지 섞인 감정 속에서도 강인함이 보여야 했다”고 밝혔다.

박희순은 “‘봉오동 전투’가 잘 되고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광대들’ 개봉과는) 시간의 텀이 있기 때문에, ‘봉오동 전투’를 본 분들이 (다시 극장에 와서) 즐겨줬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광대들’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돼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바꾸는 이야기. 오는 2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