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대들’ 조진웅 “날 태워준 말에게 미안…체중 감량 고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조진웅이 13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조진웅이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이하 ‘광대들’)으로 관객들을 만나게 된 소감을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광대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주호 감독과 배우 조진웅, 손현주, 박희순, 김슬기, 윤박이 참석했다.

조진웅은 광대들의 우두머리이자 풍문조작단의 총 연출가인 덕호 역을 맡았다. 그는 “내가 작업을 했는데도 영화를 보니 신기했다. 유쾌하고 뚝심 있는, 경쾌한 영화라고 생각해 저도 기대했다”고 말했다.

조진웅은 “(와이어 액션을 할 때) 와이어를 당겨준 감독님께 죄송하다. 말한테도 미안하다. 다음에는 체중을 줄여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조진웅은 “사실 ‘광대’ 연기의 호흡을 좋아한다”면서 “극 초반 사람들 앞에서 재담을 부린다. 연극을 안 한지 10년 됐는데 사람들이 호응을 해줄 때 (연극할 때의) 기운을 받았다. 그 장면을 찍고 속으로 많이 울었다”고 털어놓았다.

‘광대들’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돼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바꾸는 이야기. 오는 2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