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가 말하는 ’선녀들-리턴즈’ 필람 이유 #김종민 #역사 #교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전현무. /사진제공=MBC

전현무가 MBC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를 꼭 봐야하는 이유를 꼽았다.

전현무는 오는 18일 첫 방송을 하는 ‘선녀들-리턴즈’로 또 한 번 시청자들에게 역사 탐사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선녀들’은 시즌1-해외 편, 시즌2-한반도 편에 이어 이번에는 국내 편인 ‘선녀들-리턴즈’로 선보인다. 이번엔 국내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우리가 몰랐던 숨겨진 역사를 찾아 나간다.

전현무는 ‘선녀들’과 시즌2부터 함께해 온 멤버다. 전현무는 ‘선녀들’에서 뛰어난 진행 능력을 발휘하는 것은 물론, 유병재와 ‘주입식 교육’의 산증인(?) 케미를 만들며 웃음을 만들어냈다. 전현무에게 다시 시작된 역사 여행에 함께하는 소감을 들어봤다.

◆“김종민 천재설, ‘선녀들-리턴즈’로 확인해달라”

딱딱하게만 생각했던 역사를 쉽고 재밌게 풀어내는 것이 ‘선녀들’의 강점이다. 이를 가능하게 하는 것은 바로 멤버들이 만들어내는 케미다. 설민석, 전현무, 유병재 등 기존 멤버들에 더해진 김종민의 합류는 예능적 재미를 더욱 높일 전망이다.

전현무는 “김종민이 천재인가 바보인가는 아직도 끊기지 않고 있는 예능계 화두다. 단언컨대 김종민 천재설에 가장 큰 근거가 될 방송이 ‘선녀들’이다. 유병재와 저의 지식 배틀은 이번에도 이어지게 된다. 우리 둘의 싸움을 한 방에 잠재우는 지식 사냥꾼이 바로 김종민이다. 엉뚱한 이야기들 사이사이 본질을 꿰뚫는 묵직한 한마디를 기대해주시길 바란다”이라고 말했다.

◆“요즘처럼 역사 공부가 절실할 때가 또 있을까요?”

한국에서 가장 바쁜 MC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전현무. 빡빡한 일정에도 역사 공부를 해오는 열정적인 모습으로 전현무는 멤버들 사이 ‘지식 사냥꾼’으로 불리고 있다. 그는 “요즘처럼 역사 공부가 절실할 때가 또 있겠나”며 “‘역사는 과거와 현재의 대화’라는 말이 가장 와닿는 요즘을 살고 있다. 과거 우리의 역사가 오늘날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커서, 그 소중한 교훈을 시청자분들과 공유하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역사 속에서 찾은 교훈, 우리에게 큰 도움될 것”

‘선녀들’은 역사라는 콘텐츠를 통해 다른 예능과는 차별화된 재미, 선한 영향력을 전하며 호평을 받았다. 지금 이 시점, 전현무가 생각하는 ‘선녀들-리턴즈’를 꼭 봐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전현무는 “우리 ‘선녀들’은 전국을 다니며 역사 속에서 그 교훈을 찾으려 한다. ‘선녀들’이 분명 이 시점에서 문제의 해법을 찾는 데 큰 기여를 해줄 수 있을 거라 믿는다. 꽤 설득력 있고 유의미한 해법이 역사를 통해 전달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돌아온 역사 예능 ‘선녀들-리턴즈’는 오는 18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