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수빈, 김보성과 의외의 친분… “첫 공연 때 꽃 들고 찾아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대한외국인’ 수빈./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달샤벳 출신 배우 수빈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김보성과의 남다른 의리를 과시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는 의리의 상징인 배우 김보성, 중년 몸짱 배우 이정용, 걸그룹 달샤벳 출신 배우 수빈이 출연해 퀴즈대결을 펼친다.

2011년 걸그룹 달샤벳으로 데뷔한 수빈은 특유의 상큼 발랄한 매력으로 각종 예능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배우로도 활동 영역을 넓히며 최근에는 일일드라마 ‘수상한 장모’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중이다.

‘달수빈밴드’의 싱어송라이터로 활동하고 있는 수빈은 이날 함께 출연한 김보성과의 특별한 친분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수빈은 “첫 공연 할 때 김보성 선배님이 꽃다발을 들고 찾아와 무대 위에서 의리를 외치셨다. 순식간에 김보성 콘서트가 됐고, 관객들이 너무 좋아했다”고 떠올렸다.

또한 수빈은 “첫 공연이라 긴장을 많이 했는데 선배님 덕분에 많이 완화됐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이에 김보성은 “주변 지인들이 서로 엮여 있어서 알게 됐는데, 수빈 씨는 정말 의리 있고 예의 바른 후배”라며 의리 퍼포먼스(?)를 선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

수빈과 김보성이 출연하는 ‘대한외국인’은 오는 14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