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규리 “데뷔 22년···일 안들어 와서 은퇴 고민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디오스타’ 김규리./ 사진제공=MBC

배우 김규리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은퇴를 고민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출연하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김규리가 은퇴를 고민했다고 털어놓는다. 작년에 일이 너무 안 들어와 힘들었다는 그는 ‘쿨하게 뒤돌아가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고. 심지어 새로운 분야로 전향할 계획까지 있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김규리는 최근 월요병을 앓고 있다고 말했다. 주말 내내 말을 한마디도 안 할 정도로 조용한 그가 월요일 아침만 되면 말을 쏟아내야 한다는 것. 그 이유는 무엇일까.

이번 주도 ‘라스’ 속 코너 ‘윤따 타임'(윤종신에게 따지는 타임)은 계속된다. 이번 제보자는 김규리. 그녀는 윤종신의 MC 자질을 의심했다고 폭로했다. MC들은 이때다 싶어 윤종신 몰이에 열을 가해 웃음을 자아냈다.

데뷔 22년 차로 접어든 김규리는 신인 시절을 떠올리기도 했다. 그는 당시 투 머치 열정을 가진 신인이었다고 했다. 잠도 안 자고 연기를 해 몸이 많이 상했다고 털어놔 모두를 감탄케 했다.

화려한 댄스도 선보인다. ‘댄싱 위드 더 스타’에서 수준급의 댄스 실력으로 주목을 받은 김규리는 ‘라스’에서 안영미 MC 합류 기념 축하 댄스를 선사했다. 열정적인 맨발의 투혼으로 스튜디오의 흥을 돋우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14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