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물리학’ 박해수 “구강 액션 NO, ‘이빨 액션’ 기대해 달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박해수,양자물리학

배우 박해수./사진=텐아시아DB

13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양자물리학’은 정의로운 클럽 사장(박해수 분)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과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한방을 날리는 범죄 오락 액션물이다.

박해수는 ‘생각이 현실을 만든다’는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신조로 삼는 이찬우 역을 맡았다. 박해수는 ‘양자물리학’을 통해 첫 스크린 주연을 맡았다. 그는 “걱정도 되지만 재밌게 준비했던 과정이 어떤 결과로 나올지 기대도 된다”고 말했다.

박해수는 극중 이찬우를 ‘유흥계의 화타’라고 정의했다. 그는 “화타는 삼국지에 나오는 인물로, 못 고치는 병이 없는 명의다. 이찬우는 죽어가는 업소도 살리는 능력의 소유자”라며 “그의 능력은 자기 주문에서 나온다. 이빨로 세계로 평정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이빨 액션이 많이 나온다”고 말했다. 구강액션과의 차이를 묻자 박해수는 ”구강 액션은 고급스러운 표현이다. 이빨 액션은 훨씬 가볍고 익살스럽다“고 말하며 웃었다.

‘양자물리학’은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