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물리학’ 이성태 감독 “버닝썬 유사? 클럽에서 마약하는 게 비현실적 설정이라 생각”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이성태,양자물리학

영화 ‘양자물리학’의 이성태 감독./사진=텐아시아DB

영화 ‘양자물리학’의 이성태 감독이 “버닝썬 사태를 모티브로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13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양자물리학’은 정의로운 클럽 사장(박해수 분)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과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한방을 날리는 범죄 오락 액션물이다.

유명 연예인이 연루된 클럽 마약 사건이라는 소재는 최근 버닝썬 사태와 유사한 설정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 감독은 “실제 사건을 모티브 한 것은 아니다”라며 “초고를 썼을 때가 2016년이다. 편집실에서 편집하면서 사건을 접했다. 신기하기도 했고 당혹스럽기도 했다. ‘양자물리학’은 마약 사건을 중점적으로 다루진 않는다. 찬우의 긍정적인 생각으로 위기와 고난을 극복해 가는 게 핵심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감독은 “인터넷으로 자료조사를 했다. 당시 권력층의 자제들이 클럽 룸에서 마약을 하는 사건이 있다는 기사들을 많이 접했다”며 “나는 클럽을 한 번도 가본 적 없는데 20대 연출부들이 요즘 클럽에는 룸이 없다고 하더라. 클럽에서 마약하는 게 비현실적인 설정이라 생각해 고치려고도 했었다”고 덧붙였다.

박해수, 서예지 주연의 ‘양자물리학’은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