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 아스트라’ 브래드 피트, 2년만 복귀작…SF 첫 도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애드 아스트라’ 티저 포스터. /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영화 ‘애드 아스트라'(원제: AD ASTRA)에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가 출연뿐만 아니라 제작까지 참여,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오는 9월 개봉하는 ‘애드 아스트라’는 실종된 아버지를 찾아 지구의 생존을 위협하는 1급 기밀 프로젝트를 파헤치기 위해 태양계 가장 끝까지 탐사하는 임무를 맡게 된 우주 비행사(브래드 피트)에 대한 이야기다.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는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의 2년만의 복귀작으로 개봉 전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영화 ‘월드워Z’ ‘머니볼’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오션스’ 시리즈 등 장르불문 다양한 작품과 캐릭터 변신을 선보였던 브래드 피트가 자신의 필모그래피 사상 SF 장르에 첫 도전, 우주 비행사 로이 소령 역으로 분해 색다른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작품에서 브래드 피트는 지구의 생존이 달린 중대한 임무를 수행하는 우주 비행사로서의 모습과 함께 영웅이라 믿었던 아버지에 대한 믿음이 흔들리면서 겪게 되는 심리적인 갈등까지 절제되고 깊이 있는 감정 연기를 펼친다.

브래드 피트는 2002년 영화 제작사 ‘PLAN B’를 설립해 봉준호 감독 작품 ‘옥자’를 비롯해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노예 12년’,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월드워Z’ 등에 제작자로도 참여해 탁월한 안목을 자랑했다. 이에 그가 제작자로도 참여한 이번 영화에 관심이 쏠린다.

‘애드 아스트라’는 칸 영화제 4회 노미네이트부터 베니스, 베를린국제영화제까지 유수의 영화제에 작품을 올리며 화제를 모은 제임스 그레이 감독이 연출을 맡은 작품이다. 여기에 ‘맨 인 블랙’ 시리즈의 토미 리 존스가 거대한 진실을 숨기고 있는 로이의 아버지 역을 맡았다. 또한 ‘반지의 제왕’ 시리즈의 리브 타일러, ‘러빙’ 루스 네가, ‘헝거게임’ 시리즈의 도날드 서덜랜드까지 굵직한 존재감을 지닌 할리우드 명배우들이 대거 참여한다. ‘인터스텔라’ ‘덩케르크’의 호이트 반 호이테마 촬영 감독도 합류하면서 뛰어난 영상미도 기대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