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쓰고 정주행’ 김기두, ‘또 오해영’ VCR 보던 중 눈물 “무명 깨준 감사한 작품”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O tvN ‘이불쓰고 정주행’ 방송화면. /사진제공=O tvN

 

O tvN ‘이불쓰고 정주행’에서 tvN 드라마 ‘또 오해영’의 박도경(에릭 분)의 시점을 중심으로 한 ‘전지적 에릭 시점’을 공개한다.

13일 방송되는 ‘이불쓰고 정주행’에서는 ‘투 비 콘티 뉴’ 코너의 ‘또 박도경’은 오해영(서현진 분)을 향한 그의 사랑이 얼마나 가슴 아픈 것이었는지 총정리해 주며 새로운 감동을 선사한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보던 배우 소이현과 개그우먼 홍윤화는 박도경을 보며 끊임없이 소리를 지른다. 이어 예상치 못한 박도경의 애정표현에 “왜 저래? 진짜 불쑥불쑥”이라고 감탄사를 연발한다. 소이현은 “아직 내 심장이 살아있다. 올해 드라마를 안 하려고 했는데 갑자기 하고 싶어진다”고 솔직한 심정을 내비쳤다.

‘하마터면 모르고 지나갈 뻔’ 코너에서는 ‘또 오해영’을 보면서 모르고 지나갔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짚어보는 시간을 갖는다. ‘또 오해영’의 애청자라고 강조한 홍윤화도 놀랄 만한 장면들이 낱낱이 밝혀진다. 두 오해영(서현진, 전혜빈)의 질긴 악연을 보는 재미와 해영, 도경의 달콤한 로맨스를 보는 재미, 해영을 쥐 잡듯 잡는 ‘현실 엄마’ 배우 김미경과의 모녀 케미가 재미를 더한다.

‘또 오해영’에 출연했던 MC 김기두는 VCR을 보며 중간중간 눈물을 보였다. 그는 “이 작품은 나에게 남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이 작품을 통해 무명을 벗어났고, 수상을 했던 감사한 작품”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불 쓰고 정주행’은 13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