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한강공원 vs 별마당 도서관, 호주 커플의 반대되는 여행 취향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호주 4인방이 커플끼리 여행을 즐긴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호주 커플별로 다른 느낌의 여행기가 펼쳐진다.

이날 호주 4인방은 각자 커플끼리 여행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는 조쉬의 아이디어로, 여행 계획 회의에서 친구들에게 “우리 반나절이나 저녁 식사 한 끼 정도는 커플만의 시간을 보내는 건 어떨까?”라고 조심스럽게 제안했다. 이에 케이틀린은 “우리는 항상 같이 있으니까 그런 시간도 필요할 것 같아”라고 말하며 적극 찬성했다. 그렇게 각자 여행을 즐기게 된 두 커플은 숙소에서 헤어져 서로 다른 목적지로 향한다.

한국에서 처음으로 단둘만의 시간을 갖게 된 친구들은 각자 커플의 개성이 드러나는 여행지에 방문한다. 멕과 조쉬 커플이 택한 여행 장소는 반포 한강공원이다. 야경과 어우러진 분수를 본 멕과 조쉬는 “비현실적으로 예쁘다” “너무 좋다”며 감탄한다.

케이틀린과 매튜는 코엑스몰 안에 있는 별마당 도서관으로 향한다. 이곳은 영상제작자인 매튜가 호주에서 미리 찾아놓은 곳으로, 영상을 찍기 위해 선택한 장소다. 매튜는 아름다운 도서관의 풍경 속 케이틀린을 담는데 심혈을 기울인다. 케이틀린도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특별한 순간을 즐긴다.

개성만점 커플 여행기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