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X진선규 ‘암전’…해외 유수 영화제가 인정한 김진원 감독 ‘특급 데뷔작’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암전’ 스틸컷./ 사진제공=: TCO㈜더콘텐츠온

세련된 연출력과 치밀한 심리묘사를 통해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주목 받아온 김진원 감독이 영화 ‘암전’을 통해 드디어 상업영화 출사표를 던졌다.

김 감독은 ‘고어’라는 장르적 특성을 제대로 살린 것은 물론, 독창적인 스토리라인까지 담아낸 영화 ‘도살자’를 통해 제11회 부천영화제 금지구역 부문 상영작 중 유일한 한국영화로 주목 받았다. 그 외에도 제46회뉴욕필름페스티벌, 제41회 시체스국제영화제 등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독특한 작품세계를 인정받았다.

김 감독이 여름 극장가에 도전장을 내민 영화는 ‘암전’.  최고로 무서운 공포영화를 만들겠다는 꿈을 가진 두 영화감독의 비틀린 열망을 전면에 내세운 작품으로, ‘귀신이 찍었다’는 소문의 영화를 찾아 나서는 과정을 예측불허의 강렬한 서스펜스를 통해 담아냈다. 공포영화에 대한 애정 하나로 영화감독을 꿈꿨다는 김 감독은 “단순히 공포감을 조성하기 위한 영화가 아니라 미정이란 캐릭터를 통해 꿈을 향한 광기를 표현하고자 했다”며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배우 서예지는 작품 속 주인공 미정부터 귀신인 순미의 목소리까지 1인 2역을 연기했다. 그는 “‘비틀린 열망을 지닌 미정이 곧 순미’라는 감독님의 한마디에 당연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김 감독에 대한 신뢰를 표현했다. 진선규 역시 필모그래피 사상 첫 공포영화로 ‘암전’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가 재미있었다. 감독님을 직접 만나보니 공포영화를 정말 좋아하는 사람이라 잘 찍으시리란 믿음이 있었다”고 했다.

‘암전’은 오는 9월 개최되는 제17회 블라디보스톡 태평양-자오선 영화제의 PANORAMA 섹션 부문에 초청됐다. 상영에는 김  감독이 직접 참가해 무대인사 및 관객과의 대화 등을 가질 예정이다.

‘영화 속 영화’란 독특한 구성과 탄탄한 스토리라인, 누구나 가지고 있는 내면의 열망을 ‘공포’로 산화시킨 ‘암전’은 오는 15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