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한지은, 시청자 공감 이끈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멜로가 체질’ 방송 화면. /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의 한지은이 서른 살 ‘워킹맘’의 일상을 실감 나게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한지은은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에서 드라마 제작사의 마케팅 팀장이자 9살 아들을 홀로 키우는 ‘워킹맘’ 황한주 역을 맡았다. 그를 보기 위해 남자들이 줄을 서던 대학 시절도 있었지만, 괴짜 같은 남자 노승효(이학주 분)를 만나고 삶은 180도 바뀌었다. ‘웃긴 남자’가 좋다는 그를 위해 길거리에 서서 밤이 새도록 웃겨주던 그는 “행복을 찾고 싶다”며 떠났다. 한주에게 남은 건 육아의 고단함과 생활고뿐이었다.

한주는 홀로 아들 인국(설우형 분)을 키우기 위해 드라마 제작사에 입사했다. 드라마가 끝나가는 데도 PPL을 성사시키지 못하자, 주인공이 총을 맞고 쓰러지는 긴박한 마지막 장면에 젤리를 몰래 살포시 넣어 놨다. 돌아온 건 감독의 거친 욕이었다. 그런 상황에서도 한주는 아기가 아프다는 전화가 계속 걸려와서 안절부절못했다. 어둠이 짙게 내린 밤, 병원에서 인국을 안고 홀로 들어온, 아무도 없는 집도 깜깜했다. TV에선 인기 코미디언이 된 전(前) 남편이 나오고 있고, 한주는 그제야 참아왔던 눈물을 터뜨렸다. 그의 울음소리와 그걸 들은 인국이 따라 우는 소리만 울리는 집안, 한주는 그렇게 하루하루를 살아냈다.

‘워킹맘’의 고충을 생생하게 드러낸 이 장면을 본 시청자들은 ‘한주가 울 때 나도 따라 울었다’ ‘짠내에 눈물 줄줄’ ‘아기 엄마인데 공감됐다’ 등 공감했다. 이는 한순간에 만들어진 것은 아니었다. 한지은은 방송을 앞두고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워킹맘이라는 역할은 내가 가진 경험으로는 알기 힘든 것이 많다고 생각했다”며 “초등학생 자녀를 둔 워킹맘도 찾아뵙고, 일상에서 일어나는 여러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그 덕에 한주라는 존재가 더 가깝게 다가왔다”는 한지은의 숨은 노력이 고스란히 반영된 장면이었다.

“한주도 아직 한참 어린 서른 살이다. 모성애 안에서도 서툰 게 많을 것”이라며 캐릭터에 대한 생각을 밝힌 한지은. 그는 전남편에게도 싫은 소리 한 마디 못하고 보내줬을 만큼 여린 심성을 가지고 있는 한주가 아프지만 대견하다고 애정을 표했다. 방송 2회 만에 시청자들의 지지와 응원을 이끌어내는 그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