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호우 김태우, 애교 도전에 “나 애가 셋이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호우(왼쪽), JBJ95./ 사진제공=MBC플러스 

그룹 god 멤버 손호영, 김태우의 프로젝트 듀오 호우(HoooW)와 듀오 JBJ95가 오는 14일 오후 5시 방송되는 MBC에브리원·MBC뮤직 ‘주간아이돌’에 출연한다.

이날 ‘주간아이돌’은 호우와 JBJ95의 주간아이돌배 ‘전국듀오자랑’을 공개한다.

또 데뷔 20년 차 아이돌인 호우는 대표 코너인 ‘입덕문’에 도전해 죽지 않은 예능감을 자랑했다. ‘입덕문’은 각기 다른 콘셉트의 음악에 맞춰 즉흥적으로 춤을 추는 코너다. 호우는 입덕문을 통해 동시대를 함께한 핑클뿐만 아니라 요즘 아이돌인 트와이스, 청하의 곡에 맞춰 예사롭지 않은 춤사위로 현장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이어 ‘주간아이돌’ 공식 애교송인 얌얌송에 도전한 손호영은 “20년 동안 아이돌로 활동하면서 제일 어렵다”며 난색을 표했다. 특히 귀여운 아이템을 장착하고 얌얌송에 도전하게 된 김태우는 “나 애가 셋이야!”라고 외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지만 손호영, 김태우는 요즘 아이돌에 뒤지지 않는 최강 애교를 선보이며 역시 원조 아이돌답다는 찬사를 얻었다.

호우는 후배 아이돌 JBJ95의 곡인 ‘HOME’ 커버를 준비해 감동을 선사했다. 김태우는 “20년 동안 활동하면서 후배 노래를 커버하는 건 처음이다”라며 의미를 더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