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재, 오는 14일 프로듀싱팀 모노트리와 손잡고 신곡 ‘타투’ 발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겸 기타리스트 적재(위). / 제공=카카오엠

가수 겸 기타리스트 적재(정재원)와 프로듀싱팀 모노트리(Monotree)가 오는 14일 오후 6시 프로젝트 음원 ‘타투(Tattoo)’를 발표한다.

이에 앞서 지난 12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채널 등에 적재와 모노트리의 협업곡 ‘타투’의 첫 번째 뮤직비디오 예고편이 올라와 음악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타투’는 타투라는 매개로 피어나는 사랑의 감정과 그 안에서 느껴지는 자유로움을 푸른 바다에 빗댄 곡이다. 일상의 감정을 담담하게 노래하는 적재와 모노트리 소속 작곡가 이주형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멜로디, 지들로(GDLO)의 독특한 편곡이 조화를 이룬다.

적재는 2008년 정재형을 시작으로 박효신, 김동률, 아이유, 정은지 등의 기타 세션으로 활약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2014년 민트페이퍼 컴필레이션 음반 ‘Bright#2’로 첫 자작곡을 내놓은 적재는 이후 ‘사랑한대’, ‘나란 놈’ 등과 배우 박보검이 CM송으로 리메이크 해 화제를 모은 ‘별 보러 가자’ 등으로 주목받았다.

모노트리(Monotree)는 이주형, 황현, G-High 등 실력파 작사, 작곡가들이 모인 프로듀싱 팀이다. 그동안 동방신기, 샤이니, EXO, 소녀시대, 에이핑크 등의 음반에 참여하면서 특색 있고 완성도 높은 곡으로 평단과 마니아들 사이에서 호평을 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