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주우재, “진짜 어렵다” 사연 읽다 고개 숙인 이유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Joy ‘연애의 참견2’. /사진제공=KBS Joy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2’에서 모델 주우재와 한혜진이 사연 속 커플로 분해 간질간질한 대화로 스튜디오를 뒤집어 놓는다.

13일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2’에서는 즉흥적인 스킨십을 좋아하는 남자 친구와 1년째 연애 중인 여자의 사연을 받는다. MC들은 충동적이고 감정적이지만 로맨틱한 애정 표현법을 지닌 남자 친구의 등장에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킨다.

한편 사연에 몰입해 대사를 읽던 주우재와 한혜진에게 위기가 찾아온다. 차진 대사 소화력과 남다른 감정이입으로 뛰어난 연기력을 보여줬던 주우재가 눈 뜨고는 못 볼 사연 속 남자의 멘트에 고개를 숙이며 말을 잇지 못한다.

상대역인 한혜진은 그에게 “돈만 생각해”라고 말한다. 이에 주우재의 대사를 확인한 출연진도 간질간질함을 이기지 못해 웃음을 터트린다.

한혜진은 “두 번 얘기 하지 마라. 짜증 난다”며 사연 속 대사에 대한 불편함을 내비친다. 이어 “언제까지 그 사람 받아줄 것인가? 헤어져라”며 사연녀에게 촌철살인의 멘트를 날려 MC 김숙을 격하게 만들었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연애의 참견2’는 13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