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성수, 딸 혜빈 탈색 머리에 황당 “어떻게 키워야 할지..”

[텐아시아=우빈 기자]

‘실림남2’ 김성수, 딸 혜빈 / 시진제공=KBS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김성수 부녀의 갈등이 폭발했다.

오는 14일 방송되는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혜빈의 탈색을 둘러싼 김성수 부녀의 갈등이 시작된다.

혜빈은 머리를 밝게 염색한 친구를 보고 나도 염색하고 싶어”라며 부러워했다이후 집에 돌아온 김성수에게 여름방학 동안만 탈색 후 보라색으로 염색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나 김성수는 탈색이 시력에 좋지 않고두피와 머리카락에도 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극구 반대했다김성수의 반대에 탈색을 포기한 듯한 혜빈은 적극 집안일을 도우며 김성수에게 살갑게 굴었다그런 혜빈의 모습에 사춘기가 지나갔다며 대견해하던 김성수는 용돈을 한꺼번에 받고 싶다는 혜빈의 요청에 너를 믿고 아빠가 주는 거야라며 선뜻 한 달치 용돈을 건넸다.

며칠 후 모자를 눌러쓰고 머리를 꽁꽁 싸맨 채 외출하는 혜빈을 수상하게 여긴 김성수는 혜빈을 불러 세웠고 혜빈의 머리가 보라색으로 변한 것을 알아챘다.

탈색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어기고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거짓말까지 한 혜빈에게 실망한 김성수는 당장 검은색으로 염색해라며 호통쳤고이어진 인터뷰에서 “어떻게 키워야 할지 걱정이 많이 앞선다”라 착잡해했다.

반면 혜빈은 거짓말을 하지 않았다며 억울해했고 이로 인해 부녀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