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X김소현X강태오, ‘청춘’ 시너지 폭발

[텐아시아=우빈 기자]

KBS2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대본리딩 / 사진제공=프로덕션H

KBS2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이 첫 대본 리딩부터 유쾌한 웃음과 설레는 케미스트리를 폭발시키며 세상 특별하고 발칙한 조선로코의 탄생을 알렸다.

‘조선로코-녹두전’측이 13일 청춘 배우들과 연기 고수들의 시너지가 빛난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해 기대를 뜨겁게 달궜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 ‘녹두전’(글/그림 혜진양)을 원작으로 하는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각자의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입성한 여장 남자 전녹두와 예비 기생 동동주의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색다른 청춘 사극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지난 6월 여의도 KBS 별관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에는 김동휘 감독, 임예진·백소연 작가를 비롯해 장동윤, 김소현, 강태오, 정준호, 김태우, 이승준, 이문식, 송건희, 조수향, 고건한 등 청춘 배우들부터 막강한 내공의 연기 고수까지 한자리에 모여 빈틈없는 연기 열전을 펼쳤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중무장한 배우들의 열연에 대본 리딩 현장은 시작부터 뜨거운 에너지로 가득 찼다. 먼저, 장동윤은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려 과부로 변장하고 미스터리한 과부촌으로 숨어든 전녹두에 녹아들었다. ‘여장남자’라는 파격적인 캐릭터로 첫 사극에 도전하는 장동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만반의 준비를 마친 모습. 결코 쉽지 않은 캐릭터 ‘녹두’를 변화무쌍하게 소화하며 찬사를 이끌었다.

세상 까칠한 만년 기생 동동주로 분한 김소현은 똑 부러지는 캐릭터 소화력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불의를 참지 못하는 조선 제일의 사이다 입담을 가진 동주를 빈틈없이 그려낸 김소현은 ‘만찢녀’답게 동동주 그 자체로 변신한 모습이었다. 털털한 매력을 뽐내며 웃음을 유발하다가도, 감정이 깊어진 장면에서는 감정에 몰입해 좌중을 압도했다. 무엇보다 캐스팅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던 장동윤과 김소현의 케미도 좋았다. 장동윤과 김소현의 극과 극 커플 케미는 웃음과 설렘을 넘나들며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여기에 강태오까지 가세해 설렘을 증폭했다. 조선의 요섹남(요리하는 섹시한 남자) ‘차율무’로 분한 강태오는 시종일관 훈훈한 매력을 발산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특히 ‘동주바라기’ 차율무는 원작에 없는 오리지널 캐릭터. 강태오의 활약은 세 사람의 로맨스 텐션에 긴장감을 더하며 설렘 지수를 한층 높였다.

청춘 배우들 사이에 포진한 연기력 ‘만렙’ 배우들의 존재감은 드라마에 힘을 더했다. 권력에 집착하는 위태로운 왕 광해로 분하는 정준호와 그의 벗이자 믿음직한 충신 허윤 역의 김태우가 깊이 있는 연기로 극의 중심을 잡았다. 녹두의 아버지 이승준은 강직한 성품과 곧은 신념을 지닌 정윤저를 섬세하게 녹여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여기에 왕년 조선제일검 황장군으로 분한 이문식은 딸 앵두 역을 맡은 박다연과 맛깔스러운 사투리를 가미한 능청스러운 ‘부녀케미’로 유쾌한 웃음을 자아냈다. 깊이가 느껴지는 연기 내공을 선보인 배우들의 열연은 대본 리딩 현장을 더욱 뜨겁게 만들었다.

‘조선로코-녹두전’ 제작진은 “청춘 배우들의 시너지는 기대 이상으로 완벽했고, 믿고 보는 배우들의 빈틈없는 열연은 명불허전이었다. 탄탄한 원작에 새로움을 더해 완성할 특별하고 발칙한 조선 로코의 탄생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조선로코-녹두전’은 오는 9월 30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