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 물오른 감정 연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 / 사진제공=젤리피쉬

배우 겸 가수 김세정이 섬세한 연기와 잔잔한 내레이션으로 안방극장을 접수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는 일과 사랑의 아픔, 묘한 설렘, 그리고 잃어버린 기억에 괴로워하는 홍이영(김세정 분)의 이야기가 공개되며 보는 이들에게 재미를 선사했다.

홍이영은 장윤(연우진 분)을 만난 이후 잃어버렸던 기억이 떠오르며 괴로워했다. 이러한 가운데 어렵게 들어간 신영필 오케스트라에서 잘리고 자신의 집에 전 남자친구가 몰래 침입하는 등 좋지 않은 일들이 잇달아 일어나 힘들어했다.

또한 장윤을 따라 간 장소에서 장윤의 동생 김이안(김시후 분)이 사랑하는 사람에게 살해당했다는 사실을 듣고, 잃어버렸던 기억을 떠올리는 모습이 방송 엔딩을 장식하며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기도 했다.

특히 김세정은 묘하게 설레지만 오싹한 장윤과의 관계부터 전 남자친구와의 원망스럽고 허탈한 관계의 끝맺음까지 홍이영의 복잡한 심리를 탄탄한 연기력으로 소화했다. 뿐만 아니라 잔잔하게 퍼지는 김세정의 내레이션이 짙은 여운을 남기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