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김혜준X조이현 “촬영 내내 성동일 아빠한테 감동 받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김혜준(왼쪽)과 조이현./사진=텐아시아DB

신예배우 김혜준과 조이현이 배우 성동일에 대한 감사함을 표했다.

1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변신’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담은 공포 스릴러다.

영화 ‘미성년’,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등에서 활약한 김혜준은 첫째 딸 선우를 연기했다. 김혜준은 “시나리오보다 더 풍부하게 그려져서 재밌었다. 고생했던 것들이 잘 모인 것 같아 재밌게 봤다”고 영화를 본 소감을 말했다. 이어 “부담되는 역할이었고, 긴장도 많이 됐었는데 선배님들이 딸처럼 생각해줘서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고마워했다.

둘째 현주를 연기한 조이현은 “악마로 변한 모습은 현주와 비슷하지만 영혼이 없는 것처럼 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김혜준과 조이현은 성동일에 대한 감사함을 표했다. 김혜준은 “한 번씩 뜨겁게 안아줄 때가 있다. 그때마다 감동을 받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조이현은 “우리가 촬영이 끝날 때까지 옆에 있어줬다. 힘들었던 기억보다 즐거웠던 기억이 더 많다”고 덧붙였다.

촬영 중 귀신을 실제로 본 적은 없을까. 조이현은 “촬영 초반 때 너무 긴장을 해서 차에서 자다 가위에 눌렸다. 그 때 성동일 선배님의 환청을 들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변신’은 오는 21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